테레사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합의안이 내각의 지지를 받아냄에 따라 수요일 파운드화가 다시 살아났습니다.  이 소식에 GBPUSD가 170핍 이상 랠리를 펼쳤지만, 초반 상승폭을 내주며 거래시간 막판에 130 근방에 안착했습니다.   합의안이 내각의 승인을 얻은 것은 브렉시트 합의를 위한 첫 걸음이지만 시장 참여자가 합의 가능성에 확신을 했다면 파운드화는 더 올랐을 것입니다.  몇 주 앞으로 다가온 의회 표결은 결과를 낙관하기 힘들 것으로 보여 영국이 합의 없이 EU를 탈퇴할 가능성은 여전히...